안녕히 다녀왔습니다 (안전동
참 아름다운 생명
반짝반짝 변주곡
알 게 뭐야 2
견딜 수 없어지기 1초쯤 전
알 게 뭐야 1
우는 어른
울지 않는 아이
이토록 달콤한 재앙
밤 열한 시
 
> 도서소개 > 분야별도서
요즘남자 요즘연애
글 : 김정훈
출판사명 :
도서분류 : 소담출판사 > 비소설/에세이
발행일/ISBN/판형/분량: 2016-03-25 / 89-7381-552-4-03810 / 128*187 / 336쪽
가격 : 13,80012,420원
적립포인트 : 1,242
배송 가능 기간 : 1~2일 이내 (토요일,일요일,공휴일 제외, 온라인 입금 주문시 입금일 기준)
주문수량 :   권
   
 
 

‘편식男’이라는 단어를 만든 연애 칼럼니스트 김정훈의 신간 『요즘 남자 요즘 연애』가 출간됐다. 이 책은 「머니투데이」 <스타일M>에 ‘김정훈의 썸’이라는 제목으로 연재되었던 칼럼에서 시작됐다. 놀 만큼 놀았고, 여자도 알 만큼 안다고 자부하는 삼십 대 초반의 남자 넷. 성격도, 연애 취향도 각기 다른 이들의 연애담 속에 요즘 남자들의 사랑과 연애가 현실적으로 다뤄져, 이십 대 남자들에게는 호기심과 흥미를, 삼십 대 남자들에게는 뜨끔함과 동조를 자아낸다. 나름대로 철학 있는 바람둥이, 늘 허탕만 치는 낭만파, 연애보단 자기 앞날이 우선인 현실파, 그리고 연애 휴지기 중인 생각 많은 관찰자. 이들이 모여 만들어내는 ‘환장의 하모니’는 때론 한없이 찌질하고 측은하나, 대체로 귀여워 피식 웃음이 난다. 흔히 ‘N포 세대’라 불리는 이 시대 젊은이들의 사랑과 연애에 대한 진지하면서도 위트 있는 고찰이 담긴 저자의 칼럼은 훌륭한 덤이다.


연애 또한 ‘스펙’이 된 ‘N포 세대’!
이리 재고 저리 재는 ‘썸’은 필수?
한국 사회 속 연애는 점점 넓고 얕게, 개방적으로 변화하고 있다. 나이가 들수록 만남은 가벼워진다. 다양한 인간관계 속에서 상처받지 않기 위해 자기방어의 기술을 익혀온 데다, 이성과의 ‘밀당’에도 능숙해졌다. 학생 시절보다 지갑도 두둑해지니 자기를 꾸미거나 데이트 비용을 지출하는 데도 부담이 덜하다. ‘연애편지’는 사라진 지 오래, 읽음 여부까지 확인할 수 있는 메신저로 쉽게 시작되는 관계에 ‘썸’이라는 희한한 단계가 생겨났다.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하기 전 서로의 마음을 엿보며 밀고 당기고, 불만과 희망 사이를 오가던 감정에는 이제 ‘썸’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그렇게 ‘썸’은 연애 전 당연히 거쳐야 할 단계로 자리잡았다.

본격적으로 연애가 시작되기 전 불가항력적으로 겪어야 하는 기간은 분명히 존재한다. 그 기간 동안 우린 낯선 상대를 인식하고 상대가 의미를 가지기 시작할 때의 두근거림, 상대의 마음이 내 마음과 같은지 궁금해 잠 못 이루는 떨림, 한 발짝 더 다가서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하는 설렘, 정의되지 않은 관계가 주는 묘한 불안감 등을 모두 겪는다. 그리고 그런 불안감에서 벗어나기 위해 서둘러 관계를 결정짓고 싶어 한다. 그 기간을 ‘썸’이라는 단어로 규정지으면서 문제가 생겨버렸다. 어쩔 수 없이 존재해야 했던 시간이 원래부터 존재하는 것으로 치부됐다. 서둘러 그 기간에서 벗어나려 애쓰던 사람들은 당연히 그 시간을 즐기게 됐다. 그렇게 ‘썸’이란 단어는 그저 ‘인조이’를 합리화하게 됐다. _본문 중에서

그런데, 정말로 요즘 사람들의 연애가 가볍고 계산적이기만 할까? 이 책 『요즘 남자 요즘 연애』를 통해 엿본 그들의 연애는 마냥 그렇지만은 않다. ‘가볍게 사랑에 빠져 진지하게 사랑하고 상처받는 남자들’이라는 배우 변요한의 말처럼 책 속에 등장하는 연애는 자못 심각하다. 나와 맞는 사람을 찾아 ‘썸’을 타고, 또는 나와 맞지 않는 사람과 맞춰보려 힘든 연애를 지속하는 모습은 「섹스 앤 더 시티」처럼 발칙하진 않지만 지독히 현실적이다.

후회 끝에 다시 연애를 시작한다. 그리고 또다시 고민한다
‘아님 말고’의 연애와 ‘그럼에도 불구하고’란 사랑의 경계에서
작가 김정훈은 이 책 『요즘 남자 요즘 연애』에서 남자와 여자가 만나 사랑에 빠지고, 이별하고, 다시 만나고, 결혼을 결심하는 모습을 남자의 시각에서 그려낸다. 쿨한 연애에 능숙한 바람둥이 준, 더치페이야말로 여권 신장으로 가는 길임을 소리 높여 주창하는 낭만주의자(?) 세운, 사랑했던 여자에게 실망한 뒤 연애와는 담을 쌓은 주영, 그리고 이 책의 관찰자이자 얼마 전 이별한 여자를 잊지 못하는 태희가 있다. 성향도 취향도 다른 이들의 공통점은 부단히도 사랑과 연애를 고민한다는 데 있다.

이번에야말로 나의 인연을 찾았다고 확신했던 기쁨은 점차 퇴색되고 남보다도 못한 차가운 무관심으로 사랑은 식어간다. 그렇게 이별을 맞이하고 겪어낸 아픔도 결국엔 잊히고, 또 다른 사람에게 설렌다. 마지막일 것 같은 사랑이 또다시 시작되지만, 또다시 이별도 찾아온다.
작가는 남자와 여자가 만나 사랑에 빠지고 감정의 소용돌이를 겪은 뒤 이별하는 이 과정을 ‘항해’에 비유한다. 거센 파도를 만날 수도, 갑작스럽게 암초를 만날 수도 있는 바다에서의 항해는 녹록지 않다. 중간에 회항하는 경험을 몇 번 하게 되면 연애의 바다를 항해하는 일 자체에 회의감이 들 수도 있다. 그렇게 연애를 시작하는 것 자체에 대한 두려움으로 항해를 떠나지 못하고 항구에서만 서성이거나 아예 포기하기도 한다. 여자든 남자든 마찬가지다. 저자의 결론은? ‘절대 사랑과 연애를 포기하지 말 것.’


이 책 『요즘 남자 요즘 연애』는 요즘 남자들이 연애하는 이야기이다. 하지만 남자들만의 이야기로 받아들이기엔 아깝다. ‘연애’는 시대를 막론하고 모든 여자와 남자들의 최대 난제이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