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히 다녀왔습니다 (안전동
참 아름다운 생명
반짝반짝 변주곡
알 게 뭐야 2
견딜 수 없어지기 1초쯤 전
알 게 뭐야 1
우는 어른
울지 않는 아이
이토록 달콤한 재앙
밤 열한 시
 
> 도서소개 > 분야별도서
강아지 플렉, 운명의 남자아이를 만나다
글 : 에바 이봇슨 / 옮긴이 : 유예림
출판사명 : 소담주니어
도서분류 : 소담주니어 > 문학/고전
발행일/ISBN/판형/분량: 2013-05-06 / 89-5689-878-0-73840 / 145*210 / 332쪽
가격 : 10,00010,000원
적립포인트 : 0
배송 가능 기간 : 1~2일 이내 (토요일,일요일,공휴일 제외, 온라인 입금 주문시 입금일 기준)
주문수량 :   권
   
 
 

★ 책 소개

엄마, 우리도 강아지 한 마리 키우면 안 될까요?

"개???"
엄마는 몸서리를 치며 말했다.
"절대 안 돼! 더럽잖니. 여기저기 발톱으로 긁어 놓질 않나, 바닥에 오줌을 싸질 않나."

‘할’의 부모님은 부자이다. 커다란 저택에는 온갖 것이 다 있지만, 단 두 가지가 없다. ‘사람 외에 생명이 있는 것’과 ‘티끌’이다. 할이 원한다면 무엇이든 사 주겠다는 부모님이지만, “아무것도 필요 없고 원하는 건 ‘강아지’뿐이라는 할의 소원은 이루어지지 않는다.
할의 열 번째 생일까지는 그랬다. 열 번째 생일에 기적이 일어나고, 할은 ‘이지펫 애완견 대여소’에서 완벽한 강아지 플렉을 만난다. 하지만 부모님은 할이 선택한 영리한 강아지가 사실은 영원히 함께할 가족이 아니라는 사실을 숨기고, 주말이 지나자 강아지를 반납한다.
어쨌든 할은 플렉을 포기할 생각이 없다. 이 집이 강아지 한 마리와 남자아이 하나가 함께 살 수 없는 곳이라면, 이곳을 떠나 함께여도 괜찮은 곳으로 가면 되는 일 아닌가……?


★ 출판사 서평

부자인 부모님과 함께 멋진 집에 사는
열 살 남자아이에게 부족한 것, 단 하나.

멋진 집에 살며 부자인 부모님 덕택에 원하는 건 뭐든 가질 수 있는 열 살 남자아이 할. 그런 할에게도 한 가지 이룰 수 없는 소원이 있다. 할은 기억나지 않을 만큼 오래전부터 강아지를 키우고 싶어 했지만, 동물이라면 질색하는 엄마 알비나는 그런 이야기를 꺼낼 때마다 말도 안 되는 소리 말라는 반응만 보일 뿐이다.
열 번째 생일날 아침, 할은 눈을 뜨며 소원이 이루어지기를 빌었지만 그날도 여전히 발톱으로 방문을 긁는 강아지 소리는 들리지 않았다. 원하지도 않던 선물을 잔뜩 받고 친하지도 않은 친구들이 잔뜩 온 생일파티에서, 엄마 알비나는 이벤트 회사 직원에게 할을 위해 강아지 분장을 하고 생일 축하 노래를 해 달라는 주문을 한다. 알비나의 이런 ‘사려 깊은’ 생각은 오히려 할에게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입히고 만다.
늘 어딘가로 출장 중이라 곁에 없는 아빠 도널드는, 상처받은 아들을 위해 아이디어를 낸다. 혈통 있는 ‘순종’ 강아지를 돈을 받고 대여해 주는 업체 ‘이지펫’에서 강아지를 한 마리 빌려다 줄 생각을 한 것이다. 그리고 이지펫에서 할은 운명의 강아지 ‘플렉’을 만난다.
이지펫은 악덕 사장 카커가 경영하는 애견 대여 업체이다. 이곳의 방 하나에는 네 마리의 강아지들이 누군가에게 대여되기를 기다리고 있다. 스위스 수도원 출신의 세인트 버나드 ‘오토’, 전직 서커스 단원인 푸들 ‘프랜신’, 중국 황제의 곁을 지키던 조상을 가진 페키니즈 ‘리치’, 뛰어난 양치기 개였던 콜리 ‘허니’, 까다로운 성격의 멕시칸 헤어리스 ‘틸리 여왕님’이 A실의 식구들이다. 여기에 이지펫의 직원인 케일리의 집 근처를 떠돌던 ‘똥개’ 플렉이 합류한다. 순종 애견만 취급하는 이지펫에 있어서는 안 될 잡종견이지만, 케일리는 카커 사장에게 플렉을 희귀한 품종인 ‘토트넘 테리어’로 소개한다.
할이 오랫동안 함께할 강아지를 바라 왔듯, 잡종견 플렉도 영원히 함께할 주인을 기다리고 있었다. 단 한 번이라도 대여되지 않는다면 안락사당하게 될지도 모를 플렉에게, 어느 날 운명처럼 외로운 남자아이 할이 찾아온다.
드디어 만나게 된 할과 플렉은 영원히 헤어지고 싶지 않다. 하지만 만약에 할의 엄마 아빠가 플렉과 할의 앞길을 막는다면, 할이 할 수 있는 선택은 단 한 가지뿐이다-플렉과 영원히 함께할 수 있는 곳으로 가는 것. 만약에 그곳이 강아지 다섯 마리를 데리고 친구와 함께 몇 날 며칠을 걸어야 닿을 수 있는 곳이라 해도 말이다.


** 소담팝스 ‘블루’ 문고는 초등학교 고학년부터 중학생까지의 독자층을 대상으로, 탄산음료처럼 톡 쏘는 재기발랄함 속에 가슴 따뜻한 감동을 담은 외국의 책을 소개하는 시리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