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히 다녀왔습니다 (안전동
참 아름다운 생명
반짝반짝 변주곡
알 게 뭐야 2
견딜 수 없어지기 1초쯤 전
알 게 뭐야 1
우는 어른
울지 않는 아이
이토록 달콤한 재앙
밤 열한 시
 
> 도서소개 > 분야별도서
약이 병을 만든다
글 : 이송미
출판사명 : 소담
도서분류 : 소담출판사 > 명상/건강
발행일/ISBN/판형/분량: 2007-10-20 / 89-7381-915-7-03510 / 170*225 / 292쪽
가격 : 12,00012,000원
적립포인트 : 0
배송 가능 기간 : 1~2일 이내 (토요일,일요일,공휴일 제외, 온라인 입금 주문시 입금일 기준)
주문수량 :   권
   
 
 

머리가 아플 땐 OO약, 속이 더부룩할 땐 OO약, 콜록콜록 기침에는 OO약, 지긋지긋한 관절통에는 OO약……. 아프면 약을 먹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은 우리 사회의 심각한 약품 공해 현실을 말해준다. 세상에 부작용 없는 약은 없다. ‘양날의 칼’처럼 유용성과 위험성을 동시에 가진 것이 바로 약이다. 그럼에도 우리는 약의 위험성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약물의 노예가 되어간다. 자연치유가 될 수 있는 병에도 약을 과잉 처방하고, 치료도 되지 않는 증상완화제를 치료약으로 인식시키고, 위험천만한 약을 무슨 식품처럼 광고하고, 약의 위험성을 잊고 남용하도록 사회 분위기를 만들고, 나쁜 생활습관을 바로잡지 않고 약을 써서 당장 증상에서 벗어나려는 이들로 인해 세상은 약으로 병들고 있다.
이 책에는 중증 아토피에 걸린 어머니를 간병하면서 건강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된 저자가 아토피약의 무서운 부작용과 기존 의학의 한계를 경험한 후 약을 끊고 생활요법으로 아토피를 이겨내면서 알게 된 생생한 경험담이 담겨 있다. 저자는 이 책에서 감기약에서 항암제까지, 양약에서 한약까지 우리가 먹는 여러 약의 부작용 위험성을 구체적으로 지적하고 있으며, 약이 독이 된 세상에서 약을 쓰지 않고 병을 이기는 면역력 강화법, 생활습관을 바로잡는 생활요법을 각 질병별로 조목조목 소개한다. 그리고 치료의 주체가 되어야 할 환자가 병원에서 소외되고 있는 현실 속에서 똑똑한 의료소비자가 되기 위해 알아야 할 모든 것을 이야기한다.
같은 작가의 책
공해천국 우리집
공해천국 우리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