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히 다녀왔습니다 (안전동
참 아름다운 생명
반짝반짝 변주곡
알 게 뭐야 2
견딜 수 없어지기 1초쯤 전
알 게 뭐야 1
우는 어른
울지 않는 아이
이토록 달콤한 재앙
밤 열한 시
 
> 도서소개 > 분야별도서
환상의 파트너 2
글 : 김예린, 장유라 / 그림 : 김예린, 장유라
출판사명 : 소담
도서분류 : 소담출판사 > 만화
발행일/ISBN/판형/분량: 2012-08-16 / 89-7381-284-4-07810 / 143*225 / 268쪽
가격 : 11,00011,000원
적립포인트 : 0
배송 가능 기간 : 1~2일 이내 (토요일,일요일,공휴일 제외, 온라인 입금 주문시 입금일 기준)
주문수량 :   권
   
 
 

동물의 말을 듣는 여자, 사람의 생각을 읽는 남자,
그리고 매년 버려지는 10여만 마리의 반려 동물…
그들의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웹툰에 연재되지 않은 미공개 에피소드 수록!

# “반려 동물은 갖고 싶을 때 사고 싫증 나면 버리는 장난감이 아니라 끝까지 책임져야 할 생명입니다.”

2011년 5월부터 2012년 1월까지 미디어 다음에서 연재된, 유기 동물을 소재로 한 웹툰 <환상의 파트너>가 단행본으로 출간되었다. 열한 마리의 반려 동물(한 마리만 빼고 다 유기 동물이다)을 키우며, 주는 것보다 받는 것이 더 많다는 것을 느낀다는 김예린, 장유라 작가는 『환상의 파트너』를 통해 동물들의 속마음을 낱낱이 들려준다.
유기 동물에 대한 관심과 경각심이 높아지고는 있지만, 버려지는 동물의 수는 해마다 계속 늘고 있다. 한 해 버려지는 동물의 수는 10여 만 마리. 배고픔에 쓰레기통을 뒤지는 고양이들, 털이 엉키고 더러워진 채 골목을 어슬렁거리는 개들…… 길을 걷다 보면 쉽게 목격할 수 있는 유기 동물들의 모습이다.
‘유기 동물’이라는 소재는 참 거북하고도 불편한 소재다. 사람들은 유기 동물의 현실에 대해 막연히 알고는 있지만, 직접 겪는 고통이 아니기 때문에 굳이 입 밖으로 꺼내고 싶어 하지 않는다. 하지만 언젠가는 그리고 누군가는 꼭 전해야 하는 이야기다. 믿고 싶지는 않지만 지금 우리 주변 어디에선가 분명히 일어나고 있는 일들이기 때문이다.
『환상의 파트너』는 유기 동물들의 비참한 실태와 그들에 대한 진실을, 유기 동물 혹은 인간의 입을 빌려 생생하게 전달한다. 톡소플라스마나 고양이 TNR에 대한 상식 등 유기 동물을 대할 때 필요한 유용한 정보도 담고 있다.


# “제가 가진 능력으로 사람들에게 말해주고 싶어요. 그들에게도 감정이 있다는 것을…”

만약 키우는 반려 동물과 대화를 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면 어떨까? 반려견이 지금 배가 고파서 우는 것인지, 어디가 아파서 우는 것인지 답답했던 사람이라면, 반려묘와 오늘 하루 종일 있었던 일들에 대해 시시콜콜 대화를 나누고 싶은 사람이라면 환영할 만한 능력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만약 유기 동물들의 목소리가 들린다면 어떨까. 과연 그들은 우리에게 무슨 이야기를 할 것인가? 그들의 힘겨운 삶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을 때도 과연 우리는 그 능력을 계속 원할 수 있을까?
『환상의 파트너』의 주인공 한우물은 동물의 말을 들을 수 있지만, 그 능력으로 인해 오히려 괴로워한다. 임신한 주인에게 버림받아 로드 킬을 당하는 고양이 나리, 연쇄 동물 유기범에게 입양되었다가 버림받아 개장수에게 끌려갈 위기에 처하게 된 강아지 보리, 몸이 커져서 혹은 털이 날려 수험생에게 방해가 된다는 이유로 주인에게 두 번이나 버림받은 티컵 강아지 아롱이 등이 주인공에게 끊임없이 말을 건다. 한우물은 이런 동물들의 불행을 목격하지만 그들을 위해 할 수 있는 것이 별로 없다는 사실에 절망한다. 그러면서도 그들을 외면하지 못하고 결국 애니멀 커뮤니케이터가 되어 동물의 말을 전하게 된다.
『환상의 파트너』 마지막 장면을 보면 주인에게 버림받은 유기견 쫑이가 동물 보호소에 가게 되고 안락사되기 며칠 전 누군가가 쫑이에게 손을 내미는 것으로 끝을 맺는다. 쫑이에게 내민 손의 주인은 과연 누구일까? 혹시 지금 이 만화를 보고 있는 독자 여러분이 그 주인공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줄거리

드라마 작가 한우물. 직업은 드라마 작가지만 최근 작품 두 개가 연달아 망하는 바람에 생계를 위해 부업으로 오피스텔 관리인 일을 하고 있다. 그런 그녀에게는 남에게 없는 비밀스러운 능력이 하나 있다. 그것은 바로 동물의 말을 들을 수 있다는 것이다. 동물의 대화를 들을 수 있고 동물을 좋아하는 그녀지만 도움을 원하는 동물을 모두 도와주는 건 너무 힘들고 동물들의 슬픈 목소리가 괴로워 자신의 능력을 외면하고 싶어 한다. 그런 그녀 앞에 어느 날 애니멀 커뮤니케이터 김태희가 나타난다. 한우물의 능력을 단박에 알아차린 까칠한 미남 김태희는 한우물에게 자신의 조수로 일해달라고 요청하는데…….


책 속으로

*동물의 마음을 읽는 능력 따위는 없어도 상관없어.
네가 아롱이를 진심으로 생각했다면
왜 그런 행동을 하는지 알아내려고 노력했을 테니까.
동물은 동정심만으로 키우는 게 아니야.
서로 마음을 주고받으며 함께 살아가는 거야.

*난 아롱이를 구해줬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었어요.
아롱이가 내게 얼마나 많은 위안을 줬는지…
나보다 아롱이가 날 더 사랑해줬다는 걸
어리석게도 이제 알게 되었어요.
제게 다시 한 번만 기회를 주세요.

*대부분 반려 동물의 파양을 결심할 때, 항상 나보다
더 좋은 주인 만나라는 말로 죄책감을 덜려고 하더군요.
좋은 주인은 준비된 게 아니라 동물과 함께
살아가면서 완성되는 건데도 말입니다.

*당신은 싫증 났다고 쉽게 말하지만,
동물들의 마음은 한결같아서 이미 정든 사람에게서
사랑을 거둬들일 줄 모른다고요!
당신은 진심으로 보리에게 아무 감정이 없다고 생각하는 건가요?
사람의 말로 표현 못할 뿐이지 동물에게
감정이 없는 게 아니라고요.
정말이지 전… 당신 같은 사람들은
동물을 키우면 안 된다고 생각해요.

*주인 없는 동물을 구조해서 데려온 사람은 많아요.
하지만 매일 찾아와서 동물과 대화하고 힘을 주는 사람은 정말 드물어요.
버림받고 아프고 두려움에 떠는 동물들에게 필요한 건
병원 치료가 다가 아닌데 말이죠.

*동물은 말을 못하니까… 감정이 없다고 생각하니까
쉽게 버려지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요.
말을 못하는 게 아니라 사람이 동물의 말을
알아듣지 못하는 것뿐인데 말이죠.
그래서… 제가 가진 능력으로 사람들에게 말해주고 싶어요.
그들에게도 감정이 있다는 것을…
그들도 우리처럼 심장이 뛰고
우리에게 끝없이 말을 하고 끝없이
우리의 말을 들으려 하고 있다는 것을요.

시리즈 도서
환상의 파트너 3
환상의 파트너 3
환상의 파트너 1
환상의 파트너 1
같은 작가의 책
환상의 파트너 3
환상의 파트너 3
환상의 파트너 1
환상의 파트너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