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히 다녀왔습니다 (안전동
참 아름다운 생명
반짝반짝 변주곡
알 게 뭐야 2
견딜 수 없어지기 1초쯤 전
알 게 뭐야 1
우는 어른
울지 않는 아이
이토록 달콤한 재앙
밤 열한 시
 
> 도서소개 > 베스트셀러
도쿄 타워
글 : 에쿠니 가오리 / 옮긴이 : 신유희
출판사명 : 소담
도서분류 : 소담출판사 > 소설
발행일/ISBN/판형/분량: 2005-10-20 / 89-7381-859-7-03830 / 131*187 / 344쪽
가격 : 9,0009,000원
적립포인트 : 0
배송 가능 기간 : 1~2일 이내 (토요일,일요일,공휴일 제외, 온라인 입금 주문시 입금일 기준)
주문수량 :   권
   
 
 

남자 스물, 사랑을 가르치다.
여자 마흔, 사랑을 배우다.

세련된 문체와 투명한 감수성으로 국내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에쿠니 가오리가, 이번에는 남자 아이들의 사랑 이야기로 우리 곁에 찾아왔다.

도쿄 타워가 지켜봐 주는 장소의 이야기를 쓰고 싶었다는 작가는 특유의 섬세한 심리 묘사와 두 명의 남자 주인공의 상황 전개를 통해 도쿄에 사는 스무 살 소년들의 조금 특별한 사랑을 잔잔하게 그려내고 있다.

게이 남편을 둔 알콜중독자의 사랑이라든지, 헤어진 남자친구의 연인과의 동거라든지, 부인이 있는 남자를 사랑하는 불륜이라든지, 에쿠니 가오리의 소설에 나오는 사랑은 모두 특이하고 불완전해 보이는 사랑뿐이지만, 등장인물들은 결코 고통스럽거나 비관적인 모습이 아니다.

에쿠니 가오리의 신작 『도쿄 타워』의 여주인공 시후미는 마흔 살의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미모와 교양이 있는 매력적인 여성이다. 시후미는 자신을 사랑하는 스무 살의 토오루가 갖고 있지 않는 많은 것들을 가지고 있다. 예를 들어, 자유와, 자기 소유의 가게와, 남편을.

친구의 아들이기도 한 토오루와 사랑을 나누면서 시후미가 어떤 죄책감이나 불안함도 느끼지 않는 것은, 그리고 독자들이 거부감 없이 그들의 사랑을 지켜보는 것은, ‘당신과 함께라면 슬픈 일도 반짝반짝 빛난다’라고 조용히 말하는 에쿠니 가오리의 특별한 능력 때문이다.

순수하기 때문에 더 위험한 사랑. 불안하지만 한없이 평안해지는 사랑.

오직 시후미만을 위해 살아가고, 시후미를 통해 세상을 배우는 토오루의 연약한 사랑에 독자들이 빠져 들 수밖에 없는 것은, 사랑의 모습이 각기 다를지라도 사랑에 빠진 사람들이 품고 있는 절박감이나 열정을 투명하게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책 속에서

세상에서 가장 슬픈 풍경은 비에 젖은 도쿄 타워이다.
젖어 있는 도쿄 타워를 보고 있으면 슬프다.
가슴이 먹먹해진다. _9p

오후 4시, 이제 곧 시후미한테서 전화가 걸려온다.
토오루는 생각한다. 언제부터였을까.
언제부터 나는 그 사람의 전화를, 이렇듯 기다리게 되었을까. _10p

사랑은 하는 게 아니라, 빠져드는 거야.
일단 빠져들고 나면, 다시 나오기가 어려워. _54p

시후미는 작고 아름다운 방과 같다고, 토오루는 가끔 생각한다.
그 방은 너무 편해서, 자신은 그곳에서 나오지 못하는 것이라고. _110p

같은 작가의 책
울 준비는 되어있다
울 준비는 되어있다
당신의 주말은 몇 개입니까
당신의 주말은 몇 개입니까
냉정과 열정사이(2권 셋트+고급양장 다이어리)
냉정과 열정사이(2권 셋트+ ...
언젠가 기억에서 사라진다 해도
언젠가 기억에서 사라진다 해 ...
마미야 형제
마미야 형제